민심의 준엄한 명령 “문재인 정부를 제대로 뒷받침하라”

6‧13 지방선거 압승한 민주당 이제부터 무얼 해야 하나?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18/06/14 [09:52]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당직자들이 13일 서울 국회에 마련된 선거 상황실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방송사 출구조사에 환호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비장한 모습으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6‧13 지방선거 결과 더불어 민주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대구-경북-제주 등만 자유한국당-무소속이 승리하고 나머지 서울 등 14곳을 민주당이 싹쓸이 했다. 자유한국당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경북지사-대구시장만 당선, 한국정치의 비주류로 추락했다.

 

TK(대구-경북)는 이제 한국정치의 비주류 지역으로 내몰렸다. 그간 한국정치 주류로 존재해왔던 TK는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이 수감됐고, 진보진영이 국민의 지지를 받으면서 퇴락하는 과정을 거쳤다. 아마 TK지역 민심은 “TK지역만은 지켜야 한다”는 자존심을 가졌던 모양이다. 그런 연후, 광역단체장의 경우 겨우 대구시장-경북지사 자리를 수성하는 데 그쳤다. 이제 TK는 더 이상 한국정치의 주류지역이 아니다.

 

TK(대구-경북)는 지정학적으로 경상도의 한 중앙지역이다. 그러나 이번 선거의 승리구도로  보면 외로운 섬으로 바뀌었다. 부산-경남-울산도 더불어 민주당이 승리, TK지역을 에워쌌다.

 

더불어 민주당은 국회의원 12석 재보궐 선거에서도 11석을 얻어 압승했다. 여당의 총의석은 130석으로 늘었다. 자유한국당과 17석 차이의 거대 여당이 됐다. 다수의석을 확보한 여당의 의석 비율상 이제부터서는 '정치안정'을 꾀할 수 있게 됐다. 그렇다면 여당과 정부는 정치안정 이후,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여당에서도 압승이후 무엇을 해야할 것인가에 대한 성찰이 도모됐다. 더불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상임선대위원장)는 지난 6월13일 지방선거의 공식선거운동 결산 브리핑을 통해 “첫 중앙선대위원회 회의를 GM공장 폐쇄로 민생경제를 위협받고 있는 군산에서 개최함으로써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강조하고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따른 환황해 경제벨트-환동해 경제벨트로 발전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지역들을 찾아 다함께 평화로 경제번영의 시대를 열자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지역과 세대를 넘어서는 공통된 전국 민심이 ‘문재인 정부를 제대로 뒷받침하라’는 요구였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평화를 지켜내고, 민생경제를 살려내기 위해서는 국민의 단호하고 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민심과 하나 되어 변화의 물결을 만들었던 지난 경험을 토대로 평화와 민생이라는 국민의 열망을 한데 모아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로 화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여당은 이제 차기 총선(2020년4월)으로 발걸음을 옮길 것이다. 개표가 끝난 하루 정도는 압승 기쁨에 취할 수 있다. 그러나 이제부터 또 다른 큰 선거(국회의원)가 기다리고 있다. 민심에게 오만으로 비쳐지는 정당에겐 언제나 패배가 함께 했다. 이제 더불어 민주당은 낮은 자세로 민생을 챙기기 시작해야 한다. 서민들-자영업자들은 “못 살겠다”고 아우성친다. 그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펴야한다.

 

또한 보수정권의 냉전수호-반북정책으로 9년2개월간 패착상태에 빠졌던 남북관계를 과감하게 복원, 남북의 자유왕래까지 가능하게 하는 데 힘을 실어주는 정당이 되어야 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을 두 번이나 갖고,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도록 도우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압승한 민주당, 이제 무얼 해야 하나?

 

더불어민주당 추미대 대표가 이미 언급했듯이 ‘문재인 정부를 제대로 뒷받침’ 해야할 것이다. 이게, 준엄한 민심(民心)의 명령이다. moonilsuk@naver.cp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