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한미군 감축하지 않을 것..미래 협상 봐야"

단독 기자회견 통해 "김 위원장, 북 미사일 엔진 실험실 폐쇄 약속" 밝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17:57]

▲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오늘 시간이 없어서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합의문에 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JTBC 뉴스룸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및 합의문 서명 후 "주한미군은 감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 후 가진 단독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조만간 실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며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실 폐쇄를 약속했다"며 "많은 사람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의 회담은 정직하고 직접적이었으며 생산적이었고, 그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 비핵화 논의를 당장 내주부터 회담할 것"이라며 "한국과도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비핵화와 관련한 합의사항에 대해 "4·27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며 "북 비핵화 과정은 어느 지점에 도달하면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합의문에 CVID가 빠졌다는 지적에 "새로운 양국관계를 수립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는 문장이 있다"며 "이것보다 더 직선적일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를 검증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했냐는 질의엔 "그렇다. (북한 비핵화는) 검증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북한의 밝은 미래를 원하고 있다"며 "앞일은 모르지만 우리는 포괄적 선언문에 합의했고, (북한이) 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이 회담에서 북한의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쇄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비핵화를) 기계적으로 물리적으로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고도 했다.

 

대북 재제 해제 시점에 대해선 "우리가 핵문제가 더 이상 문제가 아니라고 인식할 때 해제될 것"이라며 "진전이 이뤄지면 제재가 빠르게 해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북미 공동성명은 몇 달 간에 걸쳐 만든 문서다. 김 위원장과 회담 마지막에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을 논의했다"며 "북한의 번영은 김 위원장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