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서 개최

美 백악관 발표, 트럼프 대통령 "北과의 만남 큰 일의 시작 되기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6/06 [11:36]

▲ 키펠라호텔     ©브레이크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6·12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싱가포르 센토사 섬 소재 카펠라 호텔로 확정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과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행사를 주최하는 싱가포르 측 환대에 대해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은 전날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열린다고 발표한 바 있어 회담 시간과 장소가 모두 확정된 셈이다.

 

카펠라 호텔은 북미 간 의전 실무회담을 진행한 미국 측 대표단이 머물러온 센토사 섬 소재 최고급 휴양지다.

 

▲ 싱가포르는 우뚝 솟은 빌딩과 푸르른 나무가 조화를 이루고 있는 나라다.     ©브레이크뉴스

 

▲ 싱가포르 대표 건축물인 마리나베이샌즈     ©브레이크뉴스

 

그간 싱가포르 정부는 카펠라 호텔과 인접 유원지인 유니버설 스튜디오 싱가폴 등을 특별구역으로 규정후 강한 보안조치를 해 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싱가포르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어떤 큰 일의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며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혀 북미 간 사전 실무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