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측조치 유의하며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15:00]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16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문제를 언급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계속 할 뜻을 밝혔다.     © 외교부 홈페이지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16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문제를 언급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계속 할 뜻을 밝혔다.

 

강 장관은 북측의 통보와 관련한 우리측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라며 "또,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면서 "미측으로서는 금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언급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라며 "양 장관은 지난 5.11 회담에 이어 금일 통화를 가졌으며, 양 외교당국 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호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parkjaewu@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