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부 최우선 혁신목표는 정부-공직 공공성 회복"

정부혁신 전략회의 "국민-정부, 국민-공직과 관계 바르게 세우는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3/19 [16:21]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정부의 최우선 혁신목표는 정부와 공직의 공공성을 회복하는 것, 국민과 정부, 국민과 공직과의 관계를 바르게 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부혁신전략회의에서 "지난 두 정부에서 국민들은 위로는 청와대부터 아래는 공기업에 이르기까지 공적 지위와 권한이 사익을 위해 사사롭게 행사되는 것을 많이 봤다"며 "그 결과는 대통령 탄핵으로 귀결됐고 우리정부는 촛불정신 구현을 국정목표로 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채용 비리에 있어서도 적어도 성적이나 순위가 조작돼 부정하게 합격한 사람들은 채용 취소하거나 면직하고, 그 때문에 순위가 바뀌어 억울하게 불합격한 사람들은 구제해줘 할 것"이라며 "그것이 채용 공정성과 중립성을 바로 세우는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성들의 고위공직 진출을 확대하는 한편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 피해를 근절하는 것이 새로운 시대적 과제가 됐다"며 "공직에서부터 모범을 보여야 여성의 유리천정을 깨고 누구나 존엄하고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잊어선 안될 건 국민 눈이 높아졌다는 사실"이라며 "개혁의 역설이란 말이 있듯 개혁할 수록 국민 기대가 더욱 높아지는 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 정부가 정의와 도덕성을 강조하는 만큼 작은 도덕적 흠결조차 정부에 대한 신뢰에 타격이 될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국민들 수준은 매우 높고, 정치와 행정 수준이 오히려 크게 뒤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은 수준에 맞는 정부 가질 자격 있고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국민 수준과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정부혁신이란 점을 다시 한번 되새겨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