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김정태 회장 채용비리 의혹에 “정상적 절차” 반박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3/14 [13:59]

▲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하나금융 노조가 김정태 회장의 가족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사측은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거쳤다"며 전면 반박했다.

 

하나금융 노조는 14일 오전 10시 명동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태 회장의 친동생과 조카가 하나금융지주 관계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와 'KEB하나은행'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하나은행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은 은행의 각종 서류를 배송하는 업체다. 노조측은 김 회장의 남동생이 지난 2006년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 정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회장 여동생의 딸도 지난 2004년 하나은행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2005년 정규직 전환돼 현재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면서 채용 비리 의혹을 주장했다.

 

그러나 사측은 "노조가 문제제기한 두사람은 모두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입사했다"면서 채용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사측은 "김정태 회장 남동생의 경우, 2005년 두레시닝 배송원으로 계약직으로 입사해 현재도 계약직으로 근무 중이다"라며 "입사 당시 급여는 월 150만원 수준이었으며 현재는 월 300만원 정도의 급여를 받고 있다. 또 동생은 당시 전기기사 자격증, 산업안전 자격증, 소방설비사 자격증 등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특혜 채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카의 경우에는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 정상적인 공개 채용절차를 통해 계약직 전담텔러로 입행했다"면서 "일정기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조건이었고, 당시 입사자 110명 중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김 회장은 인사와 관련이 없는 가계고객사업본부 담당 부행장으로 서울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며 채용에 관여한 사실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