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화이트데이 고백하고픈 ★ 1위..설현-수지-윤아-사나 상위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2:40]

▲ 아이린-설현-수지-윤아-사나 상위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얼굴 천재’, ‘비주얼 원톱’, ‘대구 미녀’ 등 수 많은 수식어를 몰고 다니며 활약 중인 레드벨벳 아이린이 ‘화이트데이에 사탕 주며 사랑 고백하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달 19일부터 3월 12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6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화이트데이에 사탕 주며 고백하고 싶은 스타 1위로 아이린(142명, 23%)이 선정됐다.

 

아이린은 슬기, 웬디, 조이, 예리가 속한 5인조 걸그룹 레드벨벳(RedVelvet)의 멤버로 팀 리더이자 맏언니다. 레드벨벳은 매혹적인 컬러 Red와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느낌은 Velvet에서 연상되는 감각적인 이미지처럼 색깔 있고 세련된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담은 이름이다.

 

레드벨벳은 지난 2014년 ‘해피니스’로 데뷔해 ‘루키’, ‘빨간 맛’, ‘피카부’에 이어 올해 ‘bad boy’로 각종 차트를 휩쓸고 있다. 아이린은 2015년 국민배우 박보검과 ‘뮤직뱅크’의 MC로 호흡을 맞추며 국민적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아이린에 이어 AOA 설현(108명, 18%)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수지(84명, 14%), 소녀시대 윤아(52명, 9%), 트와이스 사나(44명, 7%)가 3~5위를 차지했다.

 

한편, 레드벨벳은 지난달 29일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퍼펙트 레드벨벳’으로 돌아왔다. 이 앨범의 타이틀곡은 ‘bad boy’로 지난해 ‘루키’, ‘빨간 맛’, ‘피카부’에 이어 또다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