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빅맥 가격 올렸다..27개 제품 평균 4% 인상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2/15 [07:01]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맥도날드가 15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100원~300원 인상했다.


이번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으로, 100원에서 300원 가량 올랐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가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씩 올랐다.

 

전체 제품 기준의 평균 인상률은 1.82%이며, 가격 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다.


다만 4,000원~5,000원대 가격으로 점심을 즐길 수 있는 맥런치 세트와 1,000원~2,000원대의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종전과 변동 없이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원으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맥도날드는 제품과 서비스 등 모든 측면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