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설 명절 평균 경비 44만원..부모님 용돈 최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2/12 [09:2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직장인들은 1인당 평균 44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743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지출금액을 자세히 살펴보면, ‘20~30만원 미만’(19.5%)이 가장 많았고, ‘10~20만원 미만’(16%), ‘40~50만원 미만’(14.3%), ‘50~60만원 미만’(12.7%), ‘30~40만원 미만’(12.5%), ‘10만원 미만’(7.3%), ‘90~100만원 미만’(6.9%) 순으로 조사됐다.

 

지출금액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의 경우 평균 62만원으로 미혼 35만원보다 1.8배 가량 더 많았다.

 

올해 설 지출 비용은 지난해 대비 동일하다는 의견이 50.9%로 가장 많았고, ‘늘었다’(37.8%), ‘줄었다’(11.3%) 순이었다.

 

가장 많이 지출하는 항목으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66.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음식마련 등 식비’(8.3%), ‘여가, 문화생활비’(7.1%), ‘세뱃돈’(5.5%), ‘친척 선물’(3.4%), ‘교통비’(3.4%), ‘여행비’(3.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아울러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71.2%에 달했다. 이들은 평균 19만원을 세뱃돈으로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1인당 세뱃돈 액수는 5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세뱃돈을 주지 않는 것이 낫다’라는 의견도 7.9%였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설 연휴 지출에 대해 ‘부담스럽다’(76.5%)고 답했다. 이들 중 비용 부담으로 인해 귀성을 포기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36.3%나 됐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