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MC 홍은희, 화보서 청초+고혹 분위기 발산..명품 여배우 입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1/13 [02:01]

▲ 홍은희 화보 <사진출처=여성중앙>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토크몬’ MC 배우 홍은희의 아름다운 미모가 담긴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여성중앙 1월호 표지를 장식한 홍은희는 앳된 미모와 탄력 넘치는 피부를 자랑하며 우아한 여성미를 발산했다. 다양한 컬러의 패션을 세련되게 소화한 것은 물론, 청초한 매력과 고혹적인 분위기를 동시에 자아내 시선을 끌었다. 눈빛만큼이나 깊이 있는 생각을 지닌 홍은희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근황과 엄마이자 아내, 여자로서의 삶에 대하여 진중하게 털어놨다.

 

먼저 홍은희는 올레TV 영화 추천 프로그램 ‘무비스타 소셜클럽’ 진행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굉장한 에너지가 필요한 일이었지만 연기할 때와는 또 다른 부분을 쓰는 것이어서 굉장히 재미있게 했어요. 배우 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나 여러 가지 면에서 폭이 넓어졌고, 관객에 조금 더 가까워진 작업이었던 것 같아요. 때로는 힘든 적도 있었죠. 하루에 영화 4~5편을 보는 날도 있고, 하나의 영화를 소개하기 위해 감독의 전작이나 주변 정보들까지도 알고 이야기해야 한다는 책임감 때문에 노력을 많이 해야 했어요. 평가를 해야 되는 순간들이 있는데 ‘관객 홍은희’가 아니라, 마이크를 달고 이 자리에서 말할 자격이 나에게 어디까지 허락된 것인가에 대한 고민도 있었고요. 재미도 고민도 많았던 프로그램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최근 가죽 공예를 배우기 시작한 홍은희는 “하나만 집중하게 되니까 잡념이 사라지고, 결과물이 하나씩 나오는 게 좋더라고요. 아주 초보 수준이긴 한데 주변에 추천하고 싶어요. 꼭 가죽공예가 아니더라도 혼자 뭔가 배워서 몰입할 수 있는 시간. 거기서 얻는 것들이 굉장히 많아요. 명상이 되거든요. 그리고 어느새 내 손때가 묻은 것에 대한 가치를 좀 알게 됐다고 할까요. 정말 가까운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행복한 순간’을 묻는 말에는 “‘지금도 충분하다. 너무 감사하다’고 하루에 한 번씩 생각해요. 어떻게 보면 욕심이 없고 열정이 없는 거라고 느낄 수도 있어요. 제가 가족들 건강하고 안 아픈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하면 늙었다고들 해요. ‘너의 그 미지근한 열정이 너를 빨리 결혼하게 했고, 더 많은 역할을 포기하게 만든 거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지만, 전 지금도 정말 좋아요. 그리고 앞으로가 더 많이 남아 있어요. 20~30대에 뭔가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해서 게으르거나 덜 뜨거운 사람은 아니죠. 더 뒤에 가서 웃어야죠. 전 그래서 40대가 좋을 거 같아요”라고 답했다.

 

한편, 홍은희는 올리브의 이색 토크쇼 ‘토크몬’에 강호동, 이수근, 정용화와 함께 MC를 맡는다. 오는 15일 밤 10시 50분에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