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정농단 검색어 삭제 해명..“명예훼손 방지 차원”

임중권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17:20]

▲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

 

브레이크뉴스 임중권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된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검색어 삭제’에 관해 “인터넷 사업자로 의무인 명예훼손 방지 의무를 지키기 위한 조치“라고 해명했다.

 

한 대표는 11일 "생성된 검색어는 최대한 노출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명예훼손, 음란, 도박, 마약 등 불법 정보, 사생활 침해를 일으키는 일부 검색어는 제한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 대표는 "사용자 정보 접근권과 검색어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 인격권에는 상충되는 면이 있다“며 ”그 사이에서 정답이 되는 무게 중심점은 보는 관점마다 다르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인격권을 우선한다는 대법원 판례도 있다“며 ”하지만 검색어를 노출 제외하는 행위 그 자체가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하나의 정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인 만큼, 검색어 제외 규정을 외부에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외 조치가 과연 적절했는지 다시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받으며, 그 결과를 공개해 다양한 외부 목소리를 수렴해가는 과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