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전원 자회사 고용”‥노사 극적 합의

안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17:15]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루나미엘레에서 열린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노ㆍ사 상생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광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신환섭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노조 위원장, 권인태 (주)파리크라상 대표이사, 문현군 한국노총 중부지역공공산업노조 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남신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위원장.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안지혜 기자=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직접 고용 사태가 마침내 종지부를 찍게됐다.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한국노총·민주노총은 11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합의서에 서명했다.

 

노사는 이날 오전 가맹주협의회와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정의당, 참여연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국 5300여명의 제빵·카페기사 고용방안을 놓고 막판 협상을 벌인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그간 협력사에 고용돼 가맹점에서 파견 근무를 하던 제빵기사 5300여명은 향후 설립될 자회사 소속으로 바뀐다. 파리바게뜨 가맹본부는 당초 제3의 합작회사인 '해피파트너즈'를 설립해 제빵기사를 고용하려 했으나, 이를 자회사로 만들라는 노조의 요구를 결국 수용했다. 또 노조 요구에 따라 해피파트너즈라는 명칭도 새롭게 변경할 예정이다.

 

쟁점이었던 급여 문제는, 앞으로 3년간 연평균 16.4%를 올려 본사 정규직과 같게 만들기로 했다. 복리후생은 당장 본사와 같은 수준으로 적용키로 했다.

 

설립될 자회사의 지분 구조는 본사가 책임경영 차원에서 51%를 가져가고, 나머지 49%는 가맹점주들이 갖기로 했다. 인력파견을 맡아온 협력업체들은 배제하기로 했다.

 

다만 업계에선 이제 큰 산 하나를 넘은 것으로 보고 있다. 노사가 합의를 이뤄내면서 직접고용법 위반에 따른 과태료는 고용노동부에 내지 않아도 되지만, 자회사가 얼마나 안정적으로 운영될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break9874@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