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 바뀐 UAE의혹…한국당 “비밀 협정, 국익 위한 것”

김성태 "국가로선 역할은 다 했다", 나경원 "MB정부 오히려 칭찬받을 일"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15:45]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김태영 전 국방부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아랍에미리트(UAE)와 비공개 군사협정(자동개입 포함)을 체결한 사실을 시인한 이후, 'UAE 특사 의혹'은 여야간 공수가 바뀐 분위기다.

 

자유한국당은 11일 "UAE와의 비밀협정은 국익을 위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해명을 내놓기 시작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MBC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400억 달러 UAE 원전 수주는 거저 된 것이 아니다"라며 "국가 간 거대 프로젝트를 입찰에는 그 나라 국력, 그 나라 모든 역량을 다 동원해서 경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프랑스는 UAE에 라파엘 전투기를 비롯한 모든 역량을 다 동원했다"라며 "결국 UAE가 필요로 한 부분은 국가안보다(고 생각해) 그런 차원에서 우리가 접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간 외교군사협정에서는 공개보다 비공개되는 게 더 많다" 라며 "그 자체를 무조건 잘못된 거라고 한다면, 대한민국이 (앞으로) 제대로 된 국가 간 프로젝트 따낼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국익을 위해서 불가피한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당시 원전 수주를 위해서 국가로선 할 역할은 다 했다"며 "다만 해외파병은 분명히 국회의 비준동의를 구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 자유한국당은 원내대표 김성태 의원     ©김상문 기자

 

MB계 출신으로 알려진 나경원 한국당 의원도 'tbs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과 프랑스가 정말 첨예하게 원전 수주를 위해서 노력한 가운데, 프랑스로 거의(결정된 상황)"이라며 "군사협정을 하지 않았으면 프랑스를 이기고 원전을 수주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 이면계약서 부분이 국회의 동의를 받았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면서도 "파병의 경우에는 별도의 국회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협정을 통해서 사실상 원전을 수주했다는 것은 MB 정부가 지탄받을 일이 아니라 오히려 칭찬받을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이런 반응은, 김 전 장관의 언론 인터뷰 이후 상반된 모습이다. 김 원내대표는 'UAE 원전 게이트' 규정하며 국회 운영위에서 진상 규명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자신의 인기영합적인 행위를 위해서는 모든 것을 다 밝히면서, 왜 UAE에서 지난 8개월 동안 자신들이 한 일에 대해서는 국민들 앞에 진실한 고백을 하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한국당은 UAE 의혹에 대해서 정부를 거세게 공격했다가 사실관계가 드러나자, '국익을 위해서 그랬다'는 말은 말 바꾸기 밖에 더 되겠느냐"며 꼬집었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본지와의 대화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바른정당에서 탄핵정당으로 가더니 탄핵받을 행동을 골라서 한다"고 비판했다.

 

parkjaewu@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