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재벌대기업 중심 경제 더는 미래 보장 못해"

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 "분배 없는 성장 구조 안 바꾸면 성장 어려워"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11/30 [15:51]

▲ 문재인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재벌대기업 중심 경제는 더 이상 우리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에 참석해 "분배 없는 성장 구조를 바꾸지 않고선 더 이상 성장 자체가 어렵게 되었다"며 "그래서 우리는 사람중심 경제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고 그 중심에 중소기업을 세우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은 대한민국 경제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일"이라며 "수출 대기업이란 하나의 심장으로 뛰었던 대한민국 경제에 또 하나의 심장을 더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중소기업은 대한민국 전체 제조업 생산액의 절반을 만들어 내는 대한민국 경제의 뼈대"라며 "사람중심 경제의 양 날개인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모두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통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과 법안 발의가 이뤄지고, 대기업의 갑질과 불공정 거래로부터 중소기업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기부를 향해 "정부 각 부처의 다양한 중소기업 정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조정하는 컨트롤 타워가 되어야 한다"며 "기술탈취, 납품단가 후려치기, 부당 내부거래 등 일부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