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트럼프, 北 도발 긴급통화 대북공조 재확인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바탕 강력 단호 대응 대화노력 병행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11/29 [11:15]

▲문재인-트럼프 한-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긴급 통화를 갖고 대북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긴급 통화를 갖고 대북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양 정상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8시50분까지 약 20분간 통화를 갖고 오늘 새벽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30분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먼저 20여분간 통화 후 2시간뒤 문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

 

한미 정상은 통화에서 우선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일련의 유엔안보리결의에 따라 단합되고 강력한 제재와 압박 조치를 가하고 있음에도 불구 재차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대해 강력 규탄했다.

 

이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키로 했다. 또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내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이 이전보다 성능이 개량된 것으로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새벽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개최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을 결의했다"며 "북한의 도발 직후 우리 육·해·공군이 합동으로 지대지, 함대지, 공대지 미사일 3기를 동시에 대응 발사해 동일한 지점을 비슷한 시간에 타격함으로써 북한의 도발 원점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 주었다"며 우리측 대응을 전했다.

 

더불어 "한·미 양국이 이번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며 동향을 예의 주시해 오는 등 긴밀하게 공조 중"이라며 "한·미 양국이 북한의 의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면밀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공감을 표하면서 "오늘 미사일 도발에 대한 상세하고 정확한 평가와 한·미 양국 외교안보 당국 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구체적 대응방안을 추가로 협의하자"고 말했다.

 

한미 정상은 각자 추가적 평가를 통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 후 이를 토대로 빠른 시일 내 후속 협의를 갖기로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