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MB측 적폐청산=정치보복 주장에 “준엄한 명령”

MB측 반발에 "어느 정부든 구조적 모순 해결이 주어진 과제..국민적 합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11/15 [12:17]

 

청와대가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적폐청산=정치보복' 주장에 대해 '국민이 지시한 준엄한 명령'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이 전 대통령 측 주장에 대해 "개인에 대한 목표를 두고 처벌하기 위한 것보단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구조적 모순을 해결하라는 새 정부에 내려진 준엄한 명령"이라고 반박했다.

 

▲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주최로 촛불 1주년 대회가 지난 10월2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는 열렸다. 한 시민이 '이명박을 구속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김상문 기자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일일히 대응하는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새정부 뿐 아닌 어느 정부든 구조적 모순이 있으면 해결하는 것이 당연히 주어진 과제"라며 "그런 차원에서 봐야지 특정 정치적 의도나 목적, 목표로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게 국민적 합의라고 생각한다"며 적폐청산이 국민적 요구이자 합의임을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바레인 출국길 공항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지난 6개월 적폐청산이 과연 개혁이냐"며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강력 반발한 바 있다. 또 방문 기간중에도 두차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강연을 올리는 등 여론전을 펴기도 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2박4일 간의 바레인 강연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나 추가 발언은 하지 않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