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반도체 관련 특허출원 세계 1위..삼성전자 ‘최다’

임중권 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15:10]

▲ 반도체 메모리 분야 국내 특허 출원 동향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임중권 기자= 세계 반도체·메모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이 반도체 관련 특허출원 수에서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특허청은 14일 ‘반도체 메모리 제조기술 국내외 특허출원 동향’을 통해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반도체 메모리 국내 특허출원이 총 2만665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4388건으로 가장 많은 특허출원을 했다. SK하이닉스는 3739건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들 회사의 특허출원 비중은 각각 전체 21.2%, 18.1%에 달했다.

 

이어 인텔 759건 3.7%, TSMC 572건 2.8%, 마이크론 357건 1.7%, 웨스턴디지털 150건 0.7%, 도시바 140건 0.7% 등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은 설계에서 완제품까지 제조공정 전반에 걸쳐 세분화된 요소 기술들을 주로 출원했다. 반면 국내 생산설비가 없는 외국기업은 구조적 설계 기술 위주로 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특허분쟁이 자주 이뤄지는 미국에서는 같은 기간 5만8838건의 특허가 출원됐다. 국내 특허건수에 약 3배다.

 

미국에서도 국내기업들은 특허출원 1, 2위를 차지했다. SK하이닉스가 2594건, 삼성전자 2566건, 도시바 2289건, 마이크론 2120건, IBM 1977건, 웨스턴디지털 1289건, 인텔 1008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의 미국 특허출원 건수는 지난 2011년 417건에 불과했지만 2012년 1154건, 2013년 3933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2014년에는 4188건, 2015년 4151건으로 특허 출원 건수가 4000건으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 60년 간 대용량 스토리지 시장을 지배했던 하드디스크(HDD)가 데이터 저장장치인 SSD로 교체되면서 SSD에 탑재되는 낸드 플래시 관련 특허가 최근 3년간 집중적으로 출원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세계 디램 시장에서 삼성전자 45.1%, SK하이닉스 26.8%로 총 71.9% 점유율을 기록했다. 마이크론은 22.8% 점유율로 3위를 유지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