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 접견

홍 대표“ 북핵문제는 1970년도 동독의 핵미사일 배치보다 더 위험한 상황”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14:01]

▲ 슈테판 아우어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14일 오전 11시 당사에서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를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홍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메르켈 총리께서 4선 연임을 했는데 축하드린다. 독일은 미국과 함께 대한민국의 경제번영을 하는 기초자금을 과거에 61년도에 차관해주는 일이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은혜의 나라로 그렇게 알고 있다. 저는 국민들은 저희들이 정말 어려운 시절에 파독간호사 광부들로 인해서 그 분들로 인해서 한국의 경제발전의 기초를 마련한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1970년대 슈미트 총리께서 구소련의 핵미사일을 위협 받을 때 슈미트 총리 결단으로 미국이 전술핵 배치를 했고 그로 인해서 양축의 1985년도쯤 돼서 구축협상을 함으로서 핵 평화를 이룬 나라라고 저희들은 보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 상황의 북핵문제는 1970년도 동독의 핵미사일 배치보다 더 위험한 상황에 와있다. 그렇게 해서 저희 대한민국 약 70%가 ‘슈미트 총리의 결단처럼 남북이 핵 균열을 이루고 그 다음에 핵 감축 또는 핵 폐기절차로 가는 것이 맞지 않느냐’ 대한민국 국민의 70%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이제는 북핵문제는 경제체제와 봉쇄만으로는 북핵문제를 해결 할 수 없기 때문에 핵 폐기절차로 가는 것이 옳다고 한국 국민들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이 북핵에 인질 되어 있는 이 상황에서 독일 정부가 저희 대한민국 국민들을 다시 한 번 도와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는 “오늘 이렇게 만나게 뵙게 돼서 기쁘다. 독일과 한국의 좋은 관계에 대해서 언급해주셨지만 실제로 한국과 독일은 수 십년의  거쳐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더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고 보고 있다”면서 “독일과 한국이 모두 세계화 경제속에서 개방된 시장 그리고 어떤 룰에 의해서 움직이는 시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의미에서 한국과 독일이 긴밀한 파트너로서 또 개방시장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것, 룰을 지키는 시장을 위해서 노력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 몇 십 년간 어마어마한 경제성장을 했고 또 수출 지향적으로 산업국가로서 성장했다. 세계 시장을 선동하는 그런 제품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한국과 독일처럼 중간기구의 국가들 간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께서 말씀했듯이 이런 경제 협력뿐만 아니라 인적교류도 굉장히 중요하다. 말씀하셨듯이 예전에 광부, 간호사들이 독일로 파견돼서 그 분들이 임금을 한국에 송금을 하고 그런 것들이 한국의 경제발전에 도움이 됐었고 반대로 광부, 간호사들의 그런 독일에서 활동이 독일 경제 제반에도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강조하면서 “외교안보 정책에 있어도 특히 북한의 의한 핵 위협 직면에도 한국과 독일이 국민 연대하고 있고, 독일정부는 한국과 100% 전적으로 연대하고 있다. 또 대표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슈미트 총리같은 경우 독일에서 나토 이중결의라고 해서 감축을 하되 감축되지 않을 경우 전략적으로 전술핵 핵무기를 배치한다는 이중 결의를 사실 유도했던 정치관이다. 그 슈미트 총리의 나토 이중결의가 나올 수 있었던 배경을 보면 빌리 브란트 총리의 동방정책이 있었다.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방정책을 도입한 이후 어느 정권 들어서든 좌우를 가리지 않고 동방정책을 꾸준히 유지하던 그런 배경에서 슈미트 총리의 나토 이중결의가 나온 것이다. 빌리 브란트 총리의 동방정책 같은 경우 교류·대화·접근을 통한 변화를 갖고 있었지만,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그 당시 서북이 어떤 서광세계와 확실하게 국방과 방어에 관한 동맹을 맺고 있었고, 또 외교에 대해서도 대서양 기구 전체적으로 모든 국가들과 긴밀하게 동맹 관계를 맺고 있었기 때문에 또 그것이 가능 했었다. 동방정책을 토대로 꾸준히 노력한 끝에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고 독일은 평화와 자유 속에서 통일을 하게 되었고 저뿐 아니라  한국의 모든 분이, 독일의 모든 독일 사람들이 그런 행운이 찾아오기를 또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