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시설서 ‘결핵 감염’ 증가 추세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17/10/12 [14:31]

 

 

집단시설에서 결핵 감염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에 비해 학교나 군부대 등에서의 감염은 감소했으나, 의료기관과 회사 등에서 발생하는 건수는 급증했다.


12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결핵 집단시설 발생 및 역학조사 실시현황에 따르면, 집단시설의 결핵 발생건수는 2013년 3,214건에서 2016년 9,321건으로 4년간 2.9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학교에서는 1,925건에서 1,472건으로, 군부대․경찰에서는 283건에서 243건으로 감소했으나, 의료기관에서는 311건에서 1,369건, 교정 및 사회복지시설에서는 226건에서 884건, 직장에서는 423건에서 5,122건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집단시설의 결핵 발생건수는 총 4,753건이며 이 중 직장 2,348건, 의료기관 984건, 학교 655건, 교정 및 사회복지시설 510건, 군부대․경찰 119건, 기타 137건 등이다.


남인순 의원은 “결핵 집단시설 발생 관련 역학조사 시행이 2013년 1,142건에서 2016년 3,502건으로 늘었는데, 2015년 6월 결핵예방법 시행규칙이 개정되어 결핵환자 신고시 직업항목 필수입력화 이후 결핵역학조사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 결과 전염력이 있는 결핵 지표환자 수가 2013년 1,490명에서 2016년 3,561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추가환자도 2013년과 2016년 각각 262명, 202명 발생하였으며, 접촉자에 대한 잠복결핵 감염율의 경우 2013년 10.8%에서 2016년 18.5%로 증가하였고 금년 상반기에도 20.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남인순 의원은 또 “우리나라는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발전하였지만 후진국형 감염병인 결핵이 맹위를 떨치고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세계결핵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결핵 발생률·사망률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의 결핵신환자 발생 추이를 보면 2013년 3만6,089명에서 2016년 3만892명으로 감소해왔으며, 결핵사망자 수도 2013년 2,230명에서 2016년 2,186명으로 감소 추세에 있는 반면, 의료기관과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에서의 결핵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집단시설 종사자 및 고위험군에 대한 결핵 및 잠복결핵 검진을 강화하여, 결핵발생을 사전 예방하고 조기 발견 및 치료를 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