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UN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조속 채택 높게 평가”

박수현 대변인 "국제사회 전폭 지지 의미.北 무모한 도전 더 강력 제재 초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09/12 [12:12]

▲ 청와대 전경     ©브레이크뉴스

 

 

청와대는 12일 "오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빠른 시간 내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늘 결의안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전 결의안 2371호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 지지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국제 평화에 대한 무모한 도전은 국제사회의 더 강력한 제재를 초래할 뿐이란 사실을 스스로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는 북한은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시험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며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서 헤어 나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핵 폐기를 위한 대화 테이블로 나오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제재안이 초안보다 수위가 낮아진 것엔 "국제사회가 전체적으로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중국과 러시아도 의견을 같이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어야 한다"며 "후퇴란 표현을 쓰고 싶지 않지만 내용 자체가 원안에서 후퇴했지만 만장일치로 합의한 국제사회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했고 미국도 강하게 추진했던 원유공급 차단이 제재안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선 "문 대통령도 구체적으로 원유공급 중단이란 구체적 목표를 말했다기보다 강력한 제재를 상징적으로 말한 것"이라며 "하지만 원유공급 동결이 포함됐고 정제유 55%를 감축함으로써 전체적으로 북한에 들어가는 유류가 30% 감축하는 효과를 거둔 것은 성과"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