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공공하수도 읍·면지역 확대 보급

중장기 계획 수립, 7년 앞당겨 시행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7/08/13 [21:38]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주시가 농촌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읍·면지역 공공하수도 보급을 당초 계획보다 7년 이상 앞당기기로 했다.

시는 최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충주시 하수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시의 이번 조치는 그동안 읍면지역의 공공하수도 설치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어 왔고, 최근 귀농귀촌 인구 증가로 이들을 지역으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걸림돌인 농촌지역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공공하수도 설치 확대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수질오염총량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다.

조길형 시장의 하수도 확대 보급에 대한 관심도 조기 추진에 힘을 실었다.

조 시장은 평소에도 주민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하수도 사업 조기추진을 강조하면서, 충주시 하수도 중장기 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기본계획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35년까지 총 217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읍면지역 44147km의 하수관로를 신설해 공공하수도를 보급할 계획이다.

시는 하수도 보급을 장기, 중기, 단기 3단계로 나누고 국고보조를 받을 수 있는 하수처리구역 내 22개 사업에 대해서는 175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2035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국고지원을 받지 못하는 하수처리구역 외 사업 22건에 대해서는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매년 30억원 이상의 시비를 확보하는 등 총 426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김태호 하수과장은 하수도 중장기계획 수립에 맞춰 각종 하수관로사업 및 마을하수도정비 사업을 차질 없이 완료해 하천 수질개선은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