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사용 금지 농산물 늘어난다

2018년 12월 전면시행 농약허용 물질 녹록 별도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8/11 [03:21]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2018년 12월 말부터 모든 농산물의 농약 잔류허용기준이 강화된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이하 센터 심일호 소장)에 따르면 수입 및 국내 유통식품 중 잔류허용기준이 없는 농약성분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시행되고, 그에 따라 작목별 등록된 농약 이외에는 사용이 금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는 작목별 허용기준이 설정된 농약은 허용기준 이하 검출 시 적합하고 작목별 허용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농약은 일률적으로 0.01ppm 이하가 적합하다고 밝혔다.이같은 방침은 2018년 12월 31일부터 모든 농산물을 대상으로 전면 시행될 예정으로, 지난해 말부터 1차로 견과종실류와 열대과일류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재배작목에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고 농약 희석배수와 살포횟수를 지키고, 출하 전 마지막 살포일 준수, 농약 포장지 표기사항을 반드시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불법 밀수입 농약이나 출처 불분명한 농약은 사용치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