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 사복조장 역 최귀화 스틸 공개..날카로운 눈빛 ‘관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8/11 [10:49]

▲ 영화 ‘택시운전사’ 최귀화 <사진출처=쇼박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가 ‘사복조장’ 역으로 분해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 배우 최귀화의 스틸을 공개했다. [제공/배급: ㈜쇼박스 | 제작: 더 램프㈜ | 감독: 장훈]

 

개봉 2주차에도 흔들림 없이 CGV 골든 에그 지수 97%를 비롯한 각종 예매사이트에서 평균 평점 9점 이상을 기록하며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택시운전사>가 사복 차림으로 가차 없이 시민들을 짓밟은 특공조장, ‘사복조장’ 역을 맡은 최귀화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복조장’은 광주 시위 현장을 취재하는 ‘위르겐 힌츠페터(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와 ‘김만섭’(송강호 분)을 발견한 후 상부에 보고한다. 그는 진실이 광주 밖으로 나가는 걸 막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피터와 만섭을 뒤쫓는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1980년대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과 다를 것 없이 평범한 옷을 입고 있지만, 권력에 눈이 멀어 시민들을 무자비하게 잡아들이고 자신의 목표만을 쫓는 그의 날카로운 눈빛이 더해져 묘한 아이러니를 만들어낸다.

 

‘미생’으로 대중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후 <곡성>, <터널>, <부산행>, <더 킹> 등에 출연하며 작지만 개성 있는 캐릭터들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최귀화.

 

<택시운전사>에서 만섭과 피터를 쫓으며 광주를 빠져나가려는 이들을 집요하게 쫓아다니는 악역으로 변신한 그는 절체절명의 순간마다 등장하며, 관객들에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피도 눈물도 없이 잔혹하게 시민들을 짓밟는 냉혈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1980년대 5월, 만섭과 피터가 마주했던 또 다른 인간 군상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