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무더위 날리는 사이다 발언..통쾌함 선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7/23 [15:06]

▲ ‘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사진출처=화이브라더스코리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배우 김주현이 한여름 무더위를 날리는 사이다 발언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안겼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김주현이 달희(김다솜 분)에 맞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김주현은 루비 화장품 측에 의해 남편 나재일(성혁 분)이 살해당했음을 알고 직접 진범을 찾아내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하지만 같은 팀 팀장인 진범 달희와 사사건건 부딪히며, 회사 생활에 시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김주현이 달희에게 당하고만 있지 않겠다는 행동을 취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달희에게 퇴사 압박을 받자, 주눅 들기는커녕 “싫습니다. 팀장님 때문에 왜 회사를 그만둬야 합니까?”라며 맞받아친 것.

 

악녀 달희까지 당황시키는 김주현의 당찬 행동은 폭염을 잊어버리게 만들 정도로 통쾌했다는 호평을 얻었다.

 

그런가 하면, 김주현은 기찬(이지훈 분)이 힘든 일을 털어놓자 자신의 일 인양 진심으로 위로해주며 한없이 다정한 면모를 드러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맞설 때는 당차게, 위로할 때는 따뜻하게 극의 흐름에 따라 변화무쌍한 감정선을 보여주는 김주현의 열연은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김주현은 은향(오윤아 분)의 부탁으로 사내 방송을 이용해 태수(박광현 분)를 난감한 상황에 빠트리며, 반전 전개에도 힘을 실어줬다. 언니들과 힘을 합쳐 복수에 한 발짝 더 다가갈 그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김주현이 출연하고 있는 SBS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연속 2회가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