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매출 1조원 달성한 컴투스 '서머너즈 워'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17/07/13 [13:47]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자사의 대표 RPG(역할수행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가 지난 3년 간의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단일 게임 해외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컴투스는 이날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서비스 3주년 인포그래픽을 통해 지난 3년간 전세계 시장에서 거둔 다채로운 게임 성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초 국내 모바일 게임 최초로 총 매출 1조원을 기록한 ‘서머너즈 워’는 최근 국내를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만 1조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국내 모바일 게임 사상 최초이며, 국내의 모든 게임을 통틀어도 최단 기간 달성 기록이다.
 
실제로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14년 3분기부터 매 분기 해외 매출 80% 이상을 꾸준히 지속해왔다. 특히 이번에 ‘서머너즈 워’가 해외에서만 1조 원 매출을 거두며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게임의 위상을 드높였다.
 
이처럼 높은 글로벌 성과에 힘입어 ‘서머너즈 워’는 현재까지 총 59개 국가에서 게임 매출 1위, 총 125개 국가에서 매출 TOP10에 오르는 등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권역에 걸친 폭넓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으로 단단히 자리매김 했다.
 
또한 ‘서머너즈 워’는 다운로드에서도 최근 글로벌 누적 8000만 건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하루 평균 100만 명 이상의 글로벌 유저가 꾸준히 게임을 즐기는 등 지속적인 인기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컴투스는 올해 글로벌 서비스 3주년을 맞은 ‘서머너즈 워’의 지속적인 흥행과 IP(지식재산권) 성장을 위해 계속해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아시아 등 국내외 전 지역에서의 대회를 지속 강화하는 한편, 올 하반기 전세계 유저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십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에서 글로벌 기준을 써내려 가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또한 IP를 활용한 MMORPG 개발로 장르를 확장하고, 영화, 애니메이션, 머천다이징 등 다양한 부가사업을 통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글로벌 브랜드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