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덕후, 네이버웹툰 대표까지 올라간 사연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17/07/13 [09:22]
▲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 브레이크뉴스

 

 

최근 좋아하는 일에 집중하고 몰두하는, 이른바 '덕질'과 직업이 일치했다는 ‘덕업일치’를 꿈꾸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
 
네이버웹툰의 김준구 대표는 덕업일치를 이룬 ‘성덕(성공한 덕후)’ 대표 사례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6일 얼리스테이지 전문 벤처캐피털 '스프링캠프'와 스타트업 코워킹 공간 '피치트리', 청년창업 네크워크 ‘프리즘’이 공동 주최한 '스타트업 반상회'에서 만화 덕후 사원에서 독립 법인 CEO가 되기까지 일련의 스토리를 공유했다.
 
창업, 하고 싶은 일을 '평생 하기 위한' 수단으로 생각하라
 
김준구 대표는 덕업일치가 갖는 장점으로 ‘지속가능한 동기 유발’을 꼽았다. 김 대표는 “사업을 위한 아이템과 내가 좋아하는 창업 아이템은 퀄리티 측면에서 2%가 다르다”며, “작은 일이라도 좋아하는 일을 하게 되면 롱런할 수 있는 지속적인 동기 유발이 되고, 결국 성공률이 높아진다”고 언급했다.
 
창업 자체를 목표로 삼고 성공을 꿈꾸기 보단 좋아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위한 지속 가능하게 해주는 수단으로 삼으라고 조언했다. 특히 성공 해야 한다는 집착과 강박관념을 갖기보다는 좋아하는 일에 집중하면 자연스럽게 창업도 잘 풀릴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김준구 대표에게 네이버 입사는 기회였다. 평소 만화광으로 불릴만큼 만화를 너무 좋아했던 웹툰(당시 ‘인터넷 만화’) 기획자 지망생이었던 김 대표는 웹툰은 커녕 만화팀 조차 없었을 때부터 만화와 연관된 일을 찾고 또 만들어갔다. 개인적으로 실현 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작은 아이템부터 회사에 제안하는 방식으로 하고 싶은 일을 점차 현실화시켰다.
 
김대표는 “네이버는 소위 무언가에 미쳐있는 사람에겜 기회를 제공하는 회사다”라며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회사 안에서 다른 사람도 인정할만한 가능성을 입증하고 규모를 키워보는 것도 창업의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회사 자원과 역량 체계적으로 활용 가능하다는 게 사내 창업의 큰 장점
 
특히, 김 대표는 ‘사내에서의 창업이 좋은 점’을 강조했다. 아이디어를 발휘하는 것부터 대규모로 사업을 운영하는 것까지 업무 스케일에 따라 필요한 인력이나 예산 등이 달라지는데, 사내에서의 창업은 보다 체계적인 자원과 역량의 활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나 역시 외부로부터 창업 제안을 많이 받았지만, 개인이 창업해서 할 수 있는 일의 스케일과 네이버 안에서 키울 수 있는 스케일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필요한 풍부한 자본과 인력 등 회사 밖으로 나가서는 절대 시도해볼 수 없는 자원, 또 점점 더 커지는 재량권이 네이버에는 있었다”며 네이버는 하고 싶은 일의 가능성과 필요성을 입증해나가면, 그에 대한 든든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회사임을 자신을 사례로 들어 증명했다.
 
또, 김 대표는 “디즈니의 수 많은 캐릭터들, 혹은 심슨과 같이 창작자의 가치관이 투영된 상징적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은 꿈이 있는데, 이 꿈 역시도 실현 가능한 계획으로 회사에 입증해가며 이뤄보려고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 네이버 사내 스타트업 반상회에서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가 자신의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책임지면 자유 보장하는 기업문화가 사업 목표 달성 뒷받침
 
김준구 대표는 이 같은 시도를 가능하게 했던 네이버의 기업문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특히, 네이버웹툰은 사원 한 명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팀이 셀(Cell)과 사내 독립 기업(CIC)을 거쳐 지난 5월 1일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첫 사례다.
 
네이버는 좋은 아이디어가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이를 ‘프로젝트’로 조직화하며 단 기간에 실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실제 서비스로 구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서비스가 어느 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셀(Cell)’로 조직을 구성해 업무 몰입도를 높일 수 있으며, 더 나아가 독립적인 의사결정과 고유의 문화로 움직이는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발전할 수 있다. 더불어 조직별 업무 특성 방향에 따라 자율적으로 예산을 운영할 수 있는 책임예산제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직원들이 직군이나 연차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다양한 사내 쇼케이스도 확대하고 있다. 직원들은 의지와 아이디어만 있다면 아이디어 마켓, 오픈 프로젝트, 핵데이 등 열린 기회를 통해 신규 아이템을 제안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리딩해나갈 수 있다.
 
김준구 대표는 “졸업 후 바로 창업하는 리스크가 부담된다면, 사내에서 적극적으로 자기의 아이템을 키워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네이버는 입 밖으로 무심코 뱉은 모든 말이 실현될 수 있는 ‘무한도전’ 같은 회사”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