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 주유원 무차별 폭행한 운전자..경찰 추적

반말했다는 이유로 지적장애 40대 폭력 휘두른 혐의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17/06/19 [14:26]

 

지적장애를 가진 주유원이 손님으로부터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 군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810분께 시내 모 주유소로 세차를 하기 위해 방문한 신원을 알 수 없는 A 손님이 갑자기 '반말을 했다'는 이유로 지적장애를 가진 주유원 김 모씨(40)에게 폭력을 휘두르고 달아났다.

 

김씨는 지적장애를 가졌지만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없으며 당시 반말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주유소에 설치된 폐쇄회로 (CCTV) 카메라를 정밀 분석해 폭력을 휘두르고 달아난 차량을 특정하고 운전자를 추적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