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호영 “문정인 발언, 충격.. 美정상회담 동행 어렵다”
“文특보 책임 물어야.. 의견 달라 정상회담 동행 요청 응하기 어려운 상황”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6/19 [09:45]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반도 내 미국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충격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청와대가 야당에 한미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한 것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중단을 보상으로 한반도 전략자산, 한미연합자산, 한미전략훈련 축소를 거론한 것은 매우 위험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앞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의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것이고 한반도에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라고 발언했다. 이는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원칙과 상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더 큰 문제는 문답과정에서 이는 평소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밝혔다는 데 있다”라며 “자칫하면 한미동맹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무장해제하고 북한에 잘못된 메세지를 전달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청와대의 기조와 맞지 않는다고 수습하는데 질책하거나 책임 묻는 일은 하지 않는다”라며 “한미정상회담을 눈 앞에 두고 불쑥 이러한 문제를 꺼내는 건 이해불가다”라고 했다.

 

이어 “개인자격이 아니고 특보 입장에서 말한 것이라 미국에서는 한국의 의중으로 읽을 수 밖에 없다”면서 “사전조율 임무를 가진 특보가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한미정상회담에 야당 동행을 요청받았는데 외교·안보에는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는 원칙이 있지만 국내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졌을 때 협력한다는 것이다”라며 “정상회담에 동행해서 서로 다른 의견을 노출하기 그래서 저희가 응하기 참으로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6/19 [09: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