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정인 발언, 충격.. 美정상회담 동행 어렵다”

“文특보 책임 물어야.. 의견 달라 정상회담 동행 요청 응하기 어려운 상황”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6/19 [09:45]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반도 내 미국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충격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청와대가 야당에 한미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한 것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중단을 보상으로 한반도 전략자산, 한미연합자산, 한미전략훈련 축소를 거론한 것은 매우 위험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앞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의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것이고 한반도에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라고 발언했다. 이는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원칙과 상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더 큰 문제는 문답과정에서 이는 평소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밝혔다는 데 있다”라며 “자칫하면 한미동맹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무장해제하고 북한에 잘못된 메세지를 전달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청와대의 기조와 맞지 않는다고 수습하는데 질책하거나 책임 묻는 일은 하지 않는다”라며 “한미정상회담을 눈 앞에 두고 불쑥 이러한 문제를 꺼내는 건 이해불가다”라고 했다.

 

이어 “개인자격이 아니고 특보 입장에서 말한 것이라 미국에서는 한국의 의중으로 읽을 수 밖에 없다”면서 “사전조율 임무를 가진 특보가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한미정상회담에 야당 동행을 요청받았는데 외교·안보에는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는 원칙이 있지만 국내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졌을 때 협력한다는 것이다”라며 “정상회담에 동행해서 서로 다른 의견을 노출하기 그래서 저희가 응하기 참으로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