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부인 취업 특혜 억울함 호소 “재벌저격수인 남편을 어떻게 얘기하나”

“남편이 김상조라고 말도 못해..부당한 영향력 행사한 바 없다”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6/02 [16:47]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2일 부인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제 처는 밖에서 남편이 김상조라는 말도 못한다”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이 영어회화 전담강사로 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 “재벌저격수라는 별명을 갖고 사는 저의 아내가 어떻게 밖에 가서 얘기할 수 있겠느냐”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인 임용 과정에서) 제가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은 아니냐고 질문하는 것 같은데 저는 살면서 질문하신 취지의 잘못된 행동을 한 적이 없다”라며 “문제가 불거진 뒤 아내는 사직서를 제출하고 2번째 경력단절녀가 됐다”고 했다. 

 

또 “행정 처리 잘못에 대해서는 교육청 차원에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후보자의 부인은 자격이 충분하지 않음에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영어회화 전담강사로 임용됐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은 “이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부정입학과도 같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