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아쓰기 없어지고 토론회장 된 靑 수석보좌관 회의

文대통령 취임 후 첫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대통령 지시 이견 제기는 의무"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05/25 [15:24]
▲ 청와대 전경     ©브레이크뉴스

 

25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선 받아쓰기가 없어지고, 대신 격의 없는 토론과 이견 제시, 부처간 활발한 업무 공유 등이 강조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잘못된 방향에 대해 한번은 바로 잡을 수 있는 최초 계기가 여기인데 그때 다들 입을 닫아버리면 잘못된 지시가 나가버린다"며 "나중에 바로 잡더라도 대통령 지시에 이견을 제기하는 건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대의견이 있었다는 것도 함께 나가도 좋다"며 "격의 없는 토론이 필요한데 미리 정해진 결론도 발언 구분도 없으며 배석한 비서관들도 사안에 대해 언제든 발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책실장, 국가안보실장, 경호실장과 수석비서관, 보좌관, 국가안보실 1,2차장 등 18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참모가 아니고 국민의 참모란 생각으로 자유롭게 말해달라"며 "다른 부서 일은 잘 모르니 자칫 잘못하면 황당한 얘기가 될 수 있는데 그런 황당한 이야기까지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문적으로 부서에서 충분히 검토됐을 거다, 대통령이 정보가 많을 거다, 이런 식의 선입견을 가지면 절대 안된다"며 "국무회의도 마찬가지, 국무회의도 처음에 활발하다가 가면 갈수록 담당부처만 말하고 다른 사람들은 구경만 하게되는데 똑같은 기조로 해야 한다는 걸 다들 전파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받아쓰기는 이제 필요없다"며 "여기서 오갔던 내용들이 돌아가서 전파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그런 자료가 필요할 수 있는데 자료들은 정리해 배포해 드릴 테니 적어갈 필요없이 그냥 열심히 논의에만 집중해 주시면 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때 e-지원 부활 방침을 밝히면서 "앞으론 가급적 종이문서는 사용하지 않고 노트북으로 하고 업무시스템을 e-지원을 조금 더 업그레이드해 사용하게 되면 논의한 모든 것들이 다 담겨서 전자문서로 저장되고 보관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