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일자리 창출 전담조직 ‘상생 일자리TF’ 신설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5/19 [13:55]
▲ 이양호 한국마사회장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현(現)정부 일자리창출 정책의 선도적 이행을 위해 ‘상생 일자리TF’를 신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성공적인 과업 수행을 위해 부회장을 총괄TF팀장으로 하고 주요 부서장이 대거 포진되며, 이양호 한국마사회장이 직접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비정규직 및 간접고용 인력의 정규직 전환대책 마련과 말산업 분야 일자리창출 성공모델 발굴을 목표로, 금주부터 즉시 활동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한국마사회는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비정규직(간접고용 포함)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점에 비춰 선제적 조치를 위해 이미 비정규직 및 간접고용 인력에 대한 심층적 실태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말 기준 한국마사회에는 정규직 880명, 비정규직 2237명, 간접고용인력 1575명(55개 업체)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공공기관 알리오시스템에 등재돼 있으나, 비정규직 대부분은 경마가 개최되는 주말에만 근무하는 단시간 근로자(시간제 경마직)인 관계로 정부정책 취지에 부합하는 다양한 해법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마사회는 국내유일 말산업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산업 육성 발전과 연계,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주요투자사업 전반에 걸쳐 일자리 창출과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신규 창업기업 발굴 등 종합적 말산업 일자리 창출을 추진함으로써 공익 기여에 노력할 방침이다.

 

이양호 한국마사회장은 “경영 효율화에서 공공성 강화로 공공기관 정책이 옮겨지는 추세에 발맞춰 일자리 마련과 상생경영을 위한 대책을 적극 마련할 계획”이라며 “전담조직을 통해 새 정부의 정책기조에 적극 부응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