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文대통령-원내대표 회동.. 진정한 협치로 진전되길”

“청와대와 국회가 오로지 민생만 바라보고 나아가야”.. 19일 오후12시 청와대서 회동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5/19 [10:52]

 

▲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18일 37주년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가 오찬 회동을 갖는 것에 대해 “오늘의 회동이 일회성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청와대와 여·야간 진정한 협치로 진전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제는 청와대와 국회가 한 마음으로 오로지 민생만 바라보고 나아가야 할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한다”라며 “그동안 ‘국정농단’과 ‘탄핵’으로 생긴 6개월 이상 국정공백으로 민생은 어려워졌고, 국내외적 불확실성이 증대됐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대통령과 각 당 지도부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한 대화와 논의를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민심을 받들기를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오후 12시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할 계획이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