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국회의장 “5·18민주화운동 37주년.. 新대한민국 실감”
“文대통령 진심어린 연설에 1만명 광주시민과 국민 박수·환호.. 정말 감동적”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5/18 [17:10]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18일 광주5·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손을 맞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국회 제공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18일 광주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과 관련해 “오늘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장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광주 민주화묘지에서 열린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어린 연설에 1만명이 넘는 광주시민과 국민들의 박수와 환호는 정말 감동적이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국회의원들 다수와 안희정 충청남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도 참석했다.

 

특히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과 정 의장, 여야 정치권 인사들은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눈물을 훔치는 이들도 보였다.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마친 뒤 민주화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 국회 제공

 

앞서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 당시 임을 위한 행진곡은 합창단이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불려졌으나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다함께 부르는 제창 방식으로 변경한 바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을 완전히 개방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정 의장은 기념식을 마치고 문 대통령과 함께 묘역을 둘러보며 열사들의 묘소에 참배했다. 이어 오후에는 전남대학교 용봉관을 찾아 ‘지속가능한 대한민국-20대 국회의 비전’을 주제로 강연한 후, 전남대학교 주최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8 [17: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