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썰전 유시민 “문재인, 샤이한 줄 알았는데 일 척척 해내더라”
 
이남경 기자   기사입력  2017/05/18 [11:43]
▲ ‘썰전’ 유시민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썰전’에서 새 정부 출범 후 문재인 정부의 달라진 청와대에 대해 이야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세월호 참사 기간제 교사의 순직 인정’ 등 주요 정책을 ‘업무지시’라는 특유의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녹화에서 유시민은 “나도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사람을 다 알았던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문 대통령도 한 자연인으로 보면 굉장히 샤이한 사람이었는데, 법적인 재량 범위 안에 있는 일을 할 때는 그냥 척척 하더라”고 문 대통령의 업무 스타일에 대한 소회를 털어놨다. 

 

전원책은 “더 많은 사람과 접촉하려 하고 그 뜻을 존중하려고 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참 좋다”라며, “오바마 전 대통령처럼 임기를 마칠 때까지 대중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김구라-전원책-유시민이 함께하는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8 [11: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