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우택 “文 정부, 독선의 정치 한다면 강력 저항도 불사”
“한국당, 정부 여당의 독주 막고 강력한 견제와 비판 역할에 충실”
 
김동준 기자   기사입력  2017/05/15 [11:26]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김동준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새 정부가 국민적 열망에 도취된 나머지 다른 생각을 가진 국민을 무시하고 독선의 정치를 한다면 단호한 견제와 비판을 넘어 강력한 저항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다른 야당들이 여당과의 합당까지 거론하며 여당 2중대 비슷하게 흘러가는 현실에서 한국당은 제1야당답게 정부 여당의 독주를 막고 강력한 견제와 비판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안보와 관련, “새 정부가 출범 나흘만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직면하고도 대화의 환상에 젖어있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ICBM의 개발 완료를 앞둔 시점에 개성공단 2,000만평 확대 및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대북 유화정책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가 국회 비준을 거쳐야 할 사안인지에 대한 입장 표명도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 “구조적인 문제를 두고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모든 비정규직을 하루아침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산타클로스의 선물이 가능하다면 왜 역대 정부에서 이같은 정책을 하지 않았겠느냐”며 “기존 정규직 노동자들의 양보와 고용 경직성 완화, 비정규직과의 임금 격차 등 근본적인 문제가 해소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blaams@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5 [11: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