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출구조사, 문 41.4% 홍 23.3% 안 21.8% 유 7.1% 심 5.9%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5/09 [20:13]
▲ 제19대 대선 당일인 9일 서울 송파구 송파문화원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KBS, SBS, MBC 등 방송 3사가 9일 실시한 19대 대선 출구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1.4%,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1.8%의 득표율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출구조사 결과로만 본다면 2위 홍 후보보다 약 18%p 가량 앞서는 문 후보가 제19대 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유력시된다. 

 

그러나 이는 앞서 4~5일 실시됐던 사전투표 결과는 반영되지 않은 것이어서 예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의견이 나온다. 

 

앞선 사전투표율이 26%나 됐기 때문에 홍·안 후보가 충분히 역전할 가능성도 존재한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7.1%,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9%의 득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출구조사는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 리서치앤리서치 등 3곳의 여론조사 기관이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7시까지 투표한 유권자 10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