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 홍준표 후보, 부인 이순삼 여사와 ‘두 표~’
 
김상문 기자   기사입력  2017/05/09 [16:53]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문화원 투표소에서 부인 이순삼 여사와 투표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집어 넣은 홍준표 후보 내외.  ©김상문 기자

 

▲ 홍준표 후보와 부인 이순삼 여사가 기표소에서 투표용지에 기표한 뒤 나오고 있다.    ©김상문 기자

 

▲ 제대로 기표됐나 확인하는 홍준표 후보     ©김상문 기자

 

▲ 홍 후보는 “후회없는 대선이었다. 이제 국민들의 심판을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상문 기자

 

▲ 홍준표 후보는 또 “한 달 동안 내 모든 것을 걸고 국민 앞에 모든 것을 공개하고 심판을 받도록 했다”라며 “지난 한 달 동안 국민 여러분들께서 이 나라의 미래와 통일 대한민국을 위해 저를 선택해달라고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상문 기자

 

▲ 그는 이번 선거 의미에 대해선 “체제를 선택하는 전쟁”이라며 “친북좌파정권을 국민들이 수용할 것인지,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정부를 선택할 것인지 체제선택의 전쟁이라고 규정했다”고 강조했다.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김상문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9일 투표를 마친 뒤 “후회없는 대선이었다. 이제 국민들의 심판을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송파문화원에서 부인 이순삼 여사와 투표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 달 동안 내 모든 것을 걸고 국민 앞에 모든 것을 공개하고 심판을 받도록 했다”라며 “지난 한 달 동안 국민 여러분들께서 이 나라의 미래와 통일 대한민국을 위해 저를 선택해달라고 열심히 노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09 [16: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