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주적 발언 안한 이유 “남북관계 개선 후 규정 없어졌다”
“다만 남북 관계 위중하고 북핵 위협 위협 실질화돼 직접적으로 심각한 위험”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4/20 [13:59]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9일 KBS주관 대통령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다.     © 국회사진기자단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20일 KBS주관 대선 후보자 TV토론회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북한은 우리의 주적이냐’고 물은 것에 대해 “북한을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고 규정했던 것은 과거다”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열린 '제37회 장애인의 날 강원도 기념식'이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 관계가 개선된 이후로는 국방백서에서도 북한을 주적으로 규정하는 게 담겨 있지 않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전날 TV토론회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북한은 우리의 주적이냐”라고 묻자 “대통령으로서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해 보수로부터 맹비난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문 후보는 “다만 남북 관계가 위중하다. 북핵 위협이 실질화돼 직접적으로 심각한 위험이다”라면서도 “국방백서에서는 북한을 그냥 적으로 규정하고 있는데 국방위원장까지 했던 유승민 후보가 명백하게 사실과 다른 뜻을 전제로 질문했던 것이라고 지적한다”고 했다.  

 

문 후보는 또 “북한은 우리에게 복합적인 관계이고 군사적으로는 대치중이므로 적이 분명하다”라며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헌법에 의해서 평화통일을 해야 할 대상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각 부처가 북한에 대해 대하는 입장이 달라야 한다”며 “국방부는 북한을 적으로 인식하면서 국방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외교부는 외교적 노력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해야 하고, 통일부는 한편으로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공조하면서 남북 간의 별도로 대화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그 모든 것을 관장하는 종합적인 위치에 있어야 하기에 대통령으로 하여금 북한을 주적으로 천명하도록 하는 것은 국가지도자로서는 자격이 없는 발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햇볕 정책과 관련해서도 “전 햇볕 정책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변화시켰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평화통일을 위해 우리가 가야 할 정책기조라고 생각한다”라며 “다만 햇볕정책 자체에 공과가 있는 게 아니다. 북핵 문제가 위협이 되고 있기에 북핵 해결이 선행돼야 햇볕 정책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가 햇볕 정책에 대한 공과 과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선 “안 후보가 호남을 주된 정치 기반으로 하고 있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햇볕정책에 대해서도 보다 분명한 입장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일 때 송영근 전 기무사령관에게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서달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 시기에 노 전 대통령은 국가보안법이 박물관에 들어가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라며 “또 당시 열린우리당이 폐지 법안을 발의했고 폐지 운동한 것이 사실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무사령관에게 부탁했다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고 납득이 안 간다”라고 반박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0 [13: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