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준표 "손학규, 막바지에 추하게 변했다"
"홍준표 찍으면 문재인 된다 안철수 찍어라 발언 경악금치 못했다"
 
배종태 기자   기사입력  2017/04/19 [11:26]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배종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손학규 국민의당 선대위원장을 향해 "무슨 미련이 남아서 막바지에 저렇게 추하게 변해 가는지 참으로 정치는 알수없는 것"이라며 조용히 만년을 보낼 것을 부탁했다.


홍 후보는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손학규 국민의당 선대위원장이 어제 대구유세에서 홍준표 찍으면 문재인 된다고 하면서 대구 유권자들에게 안철수를 찍어라고 했다"며 "이 한 말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흥분했다.


그는 "저는 여태 손위원장이 우리당을 배신하고 나가도 비난한적이 없고, 또 민주당을 배신하고 국민의 당으로 갔을때도 비난한 적이 없다"면서 "다만 정치 낭인으로 전락해 이당저당 기웃거리는것이 안타까울 따름이였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같은 당에서 선배로 모시고 존경해오던 분이 무슨 미련이 남아서 막바지에 저렇게 추하게 변해 가는지 참으로 정치는 알수없는 것"이라며 "옥스포드 출신답게 자중해서 선거운동 하시라. 이번 선거가 끝나면 해남토굴로 가서 또 정치쇼 하지 마시고 광명자택으로 가셔서 조용히 만년을 보내시라"고 충고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19 [11: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