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목욕탕서 정치토론 벌인 사연 공개

이남경 기자 | 기사입력 2017/04/13 [16:59]
▲ ‘썰전’ 전원책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썰전’에서 변호사 전원책이 공중목욕탕에서 생긴 에피소드를 털어 놨다.

  

1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최근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4월 위기설’의 내막과 미중(美中)정상회담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원책은 이와 관련해 “내가 공중목욕탕에 갔는데, 젊은 친구가 내 등을 때리며 ‘트럼프가 북한 때릴 것 같지 않아요?’라고 물어보더라”며 목욕탕에서 정치토론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질문에) 한참 고민하는 듯이 있다가 ‘명분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대답했다”고 회상하며, 알몸으로 대답해야 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자 유시민 역시 “나는 어쩌다 공중목욕탕에 가게 되면, 얼른 거품을 내서 제일 구석에 있는 기둥 뒤로 간다”고 수줍게 고백했다는 후문.

  

한편, ‘썰전’은 1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