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창립 50주년..역사적인 순간 가슴 벅차”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4/03 [16:33]

 

▲ 신동빈 롯데 회장, 창립 50주년 기념식 연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창립 50주년이라는 역사적인 순간을 여러분과 함께하게 돼 가슴이 벅차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 회장은 “1967년, 오늘 창업주인 총괄회장님이 롯데제과를 설립한 이래, 롯데는 고객들에게 행복을 전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오늘 문을 여는 롯데월드타워는 롯데의 상징이자 대한민국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회고하면서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을 건설하는 데에도 30여 년의 시간이 걸렸고 외부의 걱정과 우려를 떨쳐내는데 많은 노력을 들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어려움 속에서도 롯데가 흔들림 없이 성장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이자 브랜드가 된 것은 모두 임직원 여러분 덕분”이라며 “현재의 롯데가 있기까지 동고동락하며 수고해준 퇴직 임직원들에게도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오늘 우리는 새로운 성장을 위한 전환점에 와 있다”며 “상상력과 유연한 사고를 발휘해 급변하는 사회에 대비해야 한다. 상상을 뛰어넘는 혁신으로 신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세계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공동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투명한 경영구조를 갖춰 고객과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신 회장은 “오늘 롯데는 새로운 비전인 ‘Lifetime Value Creator’를 선포하고 ‘고객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첫 걸음을 떼고자 한다”며 “질적성장 중심의 경영으로 패러다임을 바꾸고 뉴 비전을 실현하겠다. 오늘은 롯데가 반세기만에 새롭게 태어나는 기념비적인 날이며, 여러분이 있기에 롯데가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진행했다. 행사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각 사 대표이사 및 국내외 임직원 총 800여 명이 참석했으며, 롯데가 그룹 차원의 창립 기념식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창립 50주년 기념식이 끝난 뒤 오후 4시부터는 ‘롯데월드타워’의 그랜드 오프닝 행사가 진행됐다. 롯데월드타워 76층 시그니엘 호텔에서 진행된 오프닝 행사에는 신 회장을 비롯한 롯데 임직원들과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해 롯데월드타워의 오픈을 축하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