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박근혜 구속, 상식적인 법의 심판”

“적폐세력 청산 없이 공정국가·사회통합 만들 수 없어”

김동준 기자 | 기사입력 2017/03/31 [08:56]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캠프

 

브레이크뉴스 김동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 데 대해 “법과 원칙에 입각한 상식적인 법의 심판”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 측 대변인인 제윤경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구속 결정은) 촛불민심과 함께한 국민의 심판이자 시대정신과 함께한 역사의 심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 대변인은 “피의자 박근혜는 구속이 결정된 이 순간까지도 여전히 불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적폐세력의 청산 없이 공정국가·사회통합을 만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법원의 결정은 적폐청산을 위한 대장정의 시작이며 세상을 바꾸는 첫걸음”이라면서 “공정국가 건설은 아직도 험하고 멀지만, 그 완성은 국민과 함께 해온 초지일관의 강한 의지와 신념을 보여준 이재명 후보만이 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새벽 구속이 결정됐다. 박 전 대통령의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한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구속영장이 발부된 직후 서울구치소로 호송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blaams@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