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시 유리한 성별 있다?..남성이 더 유리한 이유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3/23 [09:07]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구직자 2명 중 1명은 특정 성별이 취업에 더 유리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취업 시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0%가 ‘유리한 성별이 있다’라고 답했다.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특정 성별을 우대하는 공고를 많이 봐서’(42.9%)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취업희망 직종에 성비 불균형이 심해서’(26.3%), ‘성비 불균형이 심한 기업이 많아서’(26.3%), ‘주변에서 그런 사례를 많이 들어서’(25%), ‘성비에 따른 근속연수 차이가 심해서’(18.6%), ‘전형 중 차별을 경험해서’(18.6%) 등이 있었다.

 

어떤 성별이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남성’을 선택한 응답자가 76.3%를 차지해, ‘여성’(23.7%)의 3배 이상이었다.

 

실제, 전체의 26.9%가 구직활동을 하며 본인의 성별이 취업에 발목을 잡는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44.3%로 ‘남성’(18%)보다 2배 이상 더 높았다.

 

구체적인 상황으로는 ‘공고에 특정 성별을 우대할 때’(57.1%), ‘다른 성별에 더 호의적일 때’(50%), ‘나보다 못 본 다른 성별의 지원자가 합격할 때’(32.1%), ‘이유를 알 수 없이 탈락할 때’(26.2%), ‘성별관련 노골적 차별 발언을 들을 때’(23.8%) 등을 들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22.4%는 면접에서 성별을 의식한 질문을 받아본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받은 질문 1위는 ‘향후 결혼 계획’(54.3%)이었고, ‘출산 및 자녀계획’(45.7%), ‘애인유무’와 ‘야근 가능 여부’(각각 42.9%), ‘남성/여성중심 조직문화 적응에 대한 생각’(30%), ‘외모에 대한 지적’(22.9%), ‘짐들기, 커피타기 등 성역할 관련 질문’(22.9%), ‘출장 가능 여부’(21.4%), ‘회식 참여에 대한 생각’(20%), ‘이성 직원과의 관계에 대한 생각’(12.9%) 등이 있었다.

 

이러한 질문을 받고 75.7%는 차별을 받는다는 불쾌한 기분을 느꼈다고 밝혔다.

 

차별을 받는다고 느낀 이유로는 ‘면접관의 태도와 말투에서 느껴져서’(58.5%), ‘성별을 우려한 질문을 반복적으로 해서’(49.1%), ‘다른 성별의 지원자에게는 물어보지 않아서’(43.4%), ‘노골적으로 차별 발언을 해서’(28.3%) 등을 선택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