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경찰서, 노인학대 예방 체계 구축 업무협약

상호 연계 및 협력체계 주요 골자로 실질적 맞춤형 지원

이한신 기자 | 기사입력 2017/03/21 [11:37]

 

▲  강현신(총경‧오른쪽에서 두 번째) 부안경찰서장과 김천오(왼쪽에서 세 번째)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장이 지난 20일 노인학대 피해자를 위한 실질적인 맞춤형 협력 및 지원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경찰서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경찰서와 노인보호전문기관이 노인학대 문제를 해결하고 예방하기 위한 업무 추진을 주요 골자로 두 손을 맞잡았다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관내에서 발생하는 노인학대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하고 예방하기 위해 상호 연계 및 협력체계를 구축, 지역사회에서 노인학대 사례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된다.

 

특히, 상담의료법률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학대노인의 안전과 보호에 기여하는 통합사례관리가 진행되는 만큼, 피해노인에 대한 실질적인 맞춤형 협력 및 지원이 한층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현신(총경) 부안경찰서장은 "노인 전문 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학대에 대한 다양하고 전문적인 개입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노인이 안전하고 보호받는 부안군이 될 수 있도록 전문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업무협약은 지난 20일 강현신 서장과 생활안전과장 및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장(김천오) 등 관계자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은 전북 서부권역(군산익산김제정읍부안고창) 내 노인학대 신고접수 및 24시간 전문상담예방교육지역사회연계 및 홍보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