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번 대선에서 영호남 연대-합작이 빅 이슈인 이유
국민의당+바른정당 연대...영호남 지역감정 치유의 지름길
 
문일석 발행인   기사입력  2017/03/20 [11:44]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치적으로 연대를 하거나 합작을 한다면, 이는 영호남 지역감정 치유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고 본다.    ©김상문 기자

 

한국이나 미국이 선택해온 민주주의는 다수결 원칙이다. 국가를 이끄는 대통령도 다수결로 결정한다. 한 표라도 더 많은 지지를 얻은 정치인이 대통령에 당선된다. 그래서 대통령 선거란 아주 간단하다. 다수표를 얻기 위한 경쟁이기 때문이다. 다수표를 얻기 위한 방법도 아주 간단하다. 어느 정당이든지 분열로 가면 표가 적어진다. 통합으로 가면 지지표가 많아지게 돼 있다.

 

5월9일 치러지는 차기 대선을 앞두고 승리를 전제로 하는 연대 움직임이 활발해지기 시작했다. 진보 정당 지지율이 월등한 가운데 국민의당과 보수의 바른정당 간에 연정을 위한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서로 연대하는 것에 대하여 동상이몽인듯 하다.

 

유력 언론들도 이 문제를 비중있게 다루기 시작했다. 조선일보 17일자는 “국민의당·바른정당, 4월초 연대 물밑 접촉” 제하의 기사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 사이에서 대선 전 연대를 위한 물밑 접촉들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친분이 있는 일부 의원끼리 각 당 대선 후보가 정해지는 4월 초쯤을 목표로 연대에 관한 대화를 하고 있으며, 일각에선 '합당' 가능성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두 당의 대선 주자인 안철수 후보와 유승민 후보 측 관계자들은 이날 본지에 '양측 간 물밑 접촉이 추진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오늘도 바른정당 의원들에게 연대에 대한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동안 유 후보는 '국민의당이 연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한 반면, 안 후보는 자유한국당뿐 아니라 바른정당과의 연대 문제에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안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이날 '4월 초 경선 이후에는 지금과는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고 전하고 있다.

 

지지율 대세주자로 알려진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민주당 경선 TV토론회를 통해 “국민의당과는 자연스럽게 통합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이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일장춘몽, 꿈에서 깨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문제는 혁신에 반대해서 나갔다고 하신 분이 이제 또 함께 하자고 하는 것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다”는, 반대의견을 내놨다.

 

한국의 현대 정치사에서는 영호남 간 고질적인 지역감정을 노출시켰었다. 따지고 보면, 지역감정이 보수나 진보의 이념적인 문제는 아니었다. 1980년 광주 민주화항쟁 이후 호남이 진보지역처럼 비쳐진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일제 치하나 해방 이후의 영남지역은 호남에 비해 진보적인 지역이었다. 특히 대구는 극도의 진보도시였다.

 

박정희-김대중 간 대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영호남 지역갈등이 고착화됐다. 이제 지역감정을 유발시킨 대표적인 정치인이랄 수 있는 고 박정희-고 김대중-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계를 모두 떠났다. 필자는 “극도로 분열되었던 영호남 지역감정 치유 차원에서 영호남에 뿌리를 둔 정당끼리의 연정-합작은 바람직하다. 연정-합작을 통해 이번에 집권하든 또는 다음 대선에 집권하든, 매우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원래 정치란 가까이 보다 멀리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만약. 영호남 연대-합작을 한 후 이번 대선에서 실패한다면, 다음 총선에나 대선에서는 승리의 영웅이 될 수도 있다. 영+호남이 합치면, 유권자 대세지역이 된다. 한 표라도 더 이길 수 있는, 정치적으로 아주 중요한 자산을 가지게 된다. 다수결 사회의 큰 장점을 가지게 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치적으로 연대를 하거나 합작을 한다면, 이는 영호남 지역감정 치유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고 본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0 [11: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