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감원, 자살보험금 징계 수위 완화..한숨돌린 삼성·한화생명
 
김민주 기자   기사입력  2017/03/16 [17:05]


브레이크뉴스 김민주 기자
= 금융감독원이 자살보험금 미지급 논란이 있었던 교보생명·삼성생명·한화생명에 대한 중징계를 재심의했다.

 

이에 따라 ‘문책 경고’를 받았던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과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은 ‘주의적 경고’로 징계 수준이 낮아져 한숨을 돌리게 됐다.

 

16일 금융감독원은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자살보험금 미지급으로 징계를 받은 생명보험사 삼성·한화생명에 대한 제재 수위를 논의했다.

 

심의 결과 각 기관에 대해서는 기관 경고 조치하고, 과징금 부과에 대해서는 금융위원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또한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과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은 ‘주의적 경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주의’로 수정 의결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삼성·한화생명이 미지급 자살보험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하는 등 보험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후 수습 노력이 있었던 점을 감안했다”고 심의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자살재해사망보험금과 관련한 제재심의위원회에서 삼성·한화·교보생명에 대한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당시 삼성 일부 영업정지 3개월, 한화 2개월, 교보 1개월 등으로 제재 수위가 의결됐다. 대표이사 징계의 경우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문책경고’를, 교보생명은 ‘주의적 경고’를 받았다.

 

이후 삼성생명은 지난 2일 미지급 3337건에 대한 1740억원을, 한화생명은 지난 3일 2011년 1월 24일 이전 미지급 자살보험금 910억원에 대한 전액 지급을 의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제심위의 심의 결과는 법적 효력이 없기 때문에 금감원장 결재를 통해 제재 내용이 확정되거나, 금융위 부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16 [17: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