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의장. 특검 수사 연장 ‘직권상정’ 요구에 난색
“특검 연장 함께 하고 싶다.. 그러나 법사위 통해 본회의 처리하는 것이 옳아”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2/28 [21:10]
▲ 28일 국회에서 회동한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야4당 원내대표. <주승용 원내대표 측 제공>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특검 수사기한 연장을 위한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를 사실상 거부하면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여부는 더욱더 흐려졌다. 우선 특검의 공식적인 수사기간은 28일로 종료됐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야4당의 요구를 최종 거부하는 뜻을 내비쳤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정 의장과 만나 특검법 직권상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정 의장은 “특검 연장을 위한 길이 있으면 하고 싶다”면서도, 직권상정 요구에 대해선 난색을 표했다고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정 의장은 “현행 특검법에 부칙 넣어 소급 적용하는 것은 논란의 소지가 많고, 새로운 특검법을 발의해 부칙을 넣는다 해도 논란이 많다”며 “지금 법사위원 17명 중 3명이 자유한국당이고 나머지는 야당이기 때문에 법사위 심의를 통해 본회의에 넘겨 처리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의장이 직권상정 요구를 수용해 처리했을 경우, 이후에 오히려 혼란이 올 수 있다”며 “통과된다고 하더라도 황교안 대통령 대행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특검이 계속될 수 있을까 하는 실효성 문제도 있어, 결국 직권상정 한다 해도 혼란만 가중시키는 상황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2/28 [21: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