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문재인, 무슨 염치로 국민께 촛불 구걸?”
“선(先)총리 받아들여졌다면 박영수 특검 연장과 탄핵은 충분히 가능했을 것.. 사과하라!”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2/28 [11:29]
▲ 국민의당 로고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국민의당은 2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무슨 염치로 국민께 촛불을 구걸하냐”고 비난했다. 

 

김종구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어제 방송인터뷰에 나와 ‘선 총리 선출은 탄핵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였다며 변명만 늘어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결단하면 명예퇴진 뿐 아니라 퇴임 후에도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협력하겠습니다’라는 발언으로 탄핵에 재를 뿌렸던 사실은 벌써 머릿속에서 지워버린 것이다”라며 “‘총리인선 절차에 들어갔다면 탄핵열차에서 탈선했을 것’이라는 발언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문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의 바램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선총리가 받아들여졌다면 박영수 특검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진상을 밝혔을 것이고 탄핵은 충분히 가능했을 것이다”라며 “오히려 황교안 총리가 아닌 새 총리의 지원으로 청와대 압수수색 등 더욱 큰 성과를 얻을 것 역시 분명하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문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은 정작 사고는 자신들이 쳐 놓고 촛불을 더욱 크게 들어달라고 또 다시 국민께 구걸하고 있을 뿐이다”라며 “책임이라고는 참새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촛불은 당연한 것이 아니다. 촛불은 국민의 희생으로 만들어진다”라며 “문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께 촛불을 구걸하기에 앞서 자신들의 예단하지 못한 단견부터 반성하고 국민께 사과드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2/28 [11: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