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진해운, 17일 파산선고..후폭풍 또 다시 시작되나
대규모 실직 및 투자자·지역경제 직격탄..정부 대응 지원 나서
 
정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2/17 [10:27]
▲ 부산항 한진해운 컨테이너 터미널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내 1위, 세계 7위의 한진해운이 설립 40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이달 2일 한진해운에 대해 회생절차폐지 결정을 했던 서울중앙지법은 채권자 의견 조회 등 2주간의 항고기간을 거쳐 17일 한진해운에 대한 파산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한진해운의 파산으로 인해 앞으로 다가올 후폭풍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해 9월 한진해운의 법정관리가 현실화 되면서 물류대란 및 지역경제 침체 등 위기를 겪은 바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 파산에 따라 실직자가 부산에만 3000여명, 전국적으로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한, 한진해운의 협력업체들이 받지 못하게 될 미수금은 467억원에 달하며, 한진해운의 모항이었던 부산 신항 3부두(HJNC)가 받지 못하는 하역대금 역시 294억3000만 원에 이르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도 미수금과 하역료, 항만시설 사용료 등 총 400억원에 달하지만 받을 길이 없다.

 

한진해운 직원 절반도 실직할 위기에 놓여 있다. 금융위원회에서 발표한 ‘한진해운 회생 절차 현황 및 후속조치’ 자료를 살펴보면 한진해운 직원 1469명(육상 711명·해양 758명) 가운데, 다른 선사에 채용된 인원은 782명(53.3%)에 불과했다. 육상퇴직자 중 427명이, 해상직 퇴직자 중 355명이 재취업했다.

 

남은 직원 중 절반은 현재 무급 휴직이거나 실직 상태로, 50명 정도의 직원들이 회사에 남아 마지막 남은 자산과 임대 계약 정리, 채권자에 대한 변제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막대한 손실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법원의 파산선고가 떨어지게 되면 파산관재인 주도로 채권자들의 변제가 진행된다.

 

파산관재인은 법률이 정한 순위에 따라 채권자들에게 배당을 진행하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공익 채권자들을 제외한 나머지 채권자들은 투자금 전액을 날릴 형편이다. 또한,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이후 주요 자산을 대부분 매각하면서 남은 자산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진해운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부산 중구 중앙동 마린센터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한진해운 파산 관련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등 △한진해운 파산 책임자 처벌과 대국민 사과 △한진해운 협력업체 지원 대책 △실직자 재취업 방안 등도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합동TF를 가동하는 등 해운·물류서비스 혼란을 막기 위한 대응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지난해 10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으로, 총 6조5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이 담겼다. 이는 △한국선박해양 설립(1조) △글로벌 해양펀드 개편(1조) △선박 신조 프로그램(2조6000억) △운영 본격화 및 캠코 선박펀드 확대(1조9000억) 등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2/17 [10: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