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이재용 구속에 “특검, 우려의 시각 있어”

“강압수사·재벌 총수 무리한 끼워맞추기 표적 수사 아니냐는 지적도..”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2/17 [09:34]
▲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출처=새누리당 공식홈페이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17일 특검에 대해 “조금 우려의 시각을 갖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피해자에 대한 인권 보호라든지, 변론권, 발언권의 보장. 엄정한 증거주의. 이것이 준수됐는지도 우리가 한 번 짚어봐야 될 가치가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시중에서는 강압수사 논란이라던지, 재벌 총수에 대한 무리한 끼워맞추기 표적 수사가 아니냐, 또 확증된 범죄 사실도 아닌데 혐의의 무차별적 공개 논란이라던지, 이런 여러 가지 문제가 제기된 것도 사실이다”라며 “하여튼 저는 이것을 계기로 해서 우리가 오랜 정경유착의 근절이라든지, 재벌의 경영 구조 개선, 또 국민이 진정으로 바라는 국가와 기업의 혁신으로 이어져서, 우리 대한민국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중요한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에 대해 “정말 착잡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 “일단 법원의 판결은 존중한다. 그리고 삼성도 그동안 기업 규모와 우리 국민 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라던지, 국민적 기대에 걸맞게 행동해왔는지. 삼성도 반성을 해야 한다고 이렇게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 다시금 여권에서 대두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4월에 퇴진하고, 6월 대선을 치루는 ‘질서 있는 퇴진론’과 관련해선 “지금 탄핵이 기각이 됐든, 인용이 됐든. 국민들의 여론이, 국론 분열이 소위 두 동강이 날 가능성이 크다”라며 “촛불 민심도 중요하고 저는 태극기 민심도 다 중요한 가치를 가지고 있는데, 이 두 가치가 분열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그래서 그 전에 여야가 정치력을 발휘해서 이 탄핵 후에 일어나는 사태에 대해서 여러 가지 대책을 마련하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오히려 탄핵 전이라도 이런 모임이 있어서 이것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겠다, 이런 의미에서 나온 얘기다”라고 설명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